Tistory에서 Github Pages로 이사하기

Tistory에서

tistory 블로그를 써오면서 신경쓰이는 점이 두 개 정도 있었다.

  1. 암호화 통신
  2. 글 작성 방식

암호화 통신은 http://koyo.kr보다는 https://koyo.kr으로 접속하고 싶다는 이야기

더 신경 쓰이는 건 글 작성 방식이다.

tistory 제공 에디터로 글을 작성하고 나서 html 코드로 보면 굉장히 난잡해보인다.
개인적으로 이런 건 정갈하게 관리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매번 글 발행 전에 html 코드를 정리한다.

html 편집 모드에서 글을 써야 할 때도 있다. 글에 코드블럭을 삽입할 때가 그런 때다.
표를 삽입하고 싶을 때도 따로 저장해놓은 html 양식을 수정해서 붙여넣어 쓴다.

그런데 더 좋은 방법이 있을 거 아닌가.

github pages에 블로그를 호스트하는 사람들은 markdown으로 포스팅한다는 걸 알게 됐고.

따라했다.

Github Pages로

github pages에 내 블로그를 올리기로 했다.

글을 어떻게 쓰나 찾아보니 아래와 같은 순서를 따르는 듯하다.

  1. markdown 작성
  2. static site generator로 페이지 생성
  3. github repo에 업로드

github pages라서 markdown으로 글을 작성하는 게 아니라 static site generator가 markdown을 변환하는 거구나!
라는 걸 알았다.

Markdown

tistory에 작성한 글을 markdown으로 변환해야 했다.

이걸 다 수작업으로 옮길 수는 없으니까...
블로그 본문을 다 긁어서 html 코드를 markdown으로 일괄 변환하는 코드를 작성하기로 했다.

python의 html2text 라이브러리를 사용는데 아니 이거 내 생각대로 안바꿔주는 거다.
변환된 markdown을 내 입맛에 맞게 고쳐야 해서 여기에 시간을 많이 썼다.

기존 글은 https://koyo.kr/96과 같은 url로 접속해왔기 때문에 변환한 글도 그렇게 접속하게끔 url을 지정했다.
나중에는 모든 글에 숫자가 아닌 slug를 지정해주고 기존 url로 접속하면 redirect되게끔 할 계획이다.

Static Site Generator

정적 사이트 생성기로는 hugo를 선택했다.
jekyll 말고 이걸 고른 이유를 굳이 말하자면 ruby보다 go가 더 좋아서?

다른 사람이 github에 호스트할 건데 추천해달라고 하면 jekyll를 추천해줄 것 같다.
jekyll이 이쁘장한 테마도 많고 자료도 더 많은 것 같으니까.

Theme

테마를 계속 살펴봤는데 내가 생각하는, 확 다가오는 그럼 테마는 보이지 않았다.

불만 있으면 본인이 만들어야지...

그래서 그냥 괜찮은 테마 하나 골라서 썼다. 바로 hugo-tranquilpeak-theme다.

해당 repo를 fork 떠서 code highlighting, firefox에서 볼 때 깨지는 버튼, 한글 웹폰트 등을 수정하거나 적용했다.

웹폰트 부분에서 꽤나 삽질을 했는데,
기존 폰트는 한글이 없어서 google fonts의 Noto Sans KRNanum Myeongjo, 그리고 Nanum Cothic Coding 폰트들을 테마에 적용했다.

@import url('https://fonts.googleapis.com/css?family=Noto+Sans+KR:400,700|Nanum+Myeongjo:400,700|Nanum+Gothic+Coding:700');

뭐 얼추 이런식으로 했는데 군대 사지방에서 블로그 접속에 15초 넘게 걸리는 거였다.

사지방에서는 google 접속이 안될 때가 잦은데, import한 google 서버의 css를 받으려고 하는 동안 사이트 렌더링에 블록이 걸리는 것이 원인이었다.

일단 해결을 위해 webfontloader를 사용해서 비동기로 폰트를 로드하도록 했다. 접속은 해야지ㅜㅜ

WebFontConfig = {
  google: {
    families: ['Noto Sans KR:400,700', 'Nanum Myeongjo:400,700']
  },
  custom: {
    families: ['D2 coding'],
    urls: ['https://cdn.jsdelivr.net/gh/Joungkyun/font-d2coding@1.31.0/d2coding.css']
  }
};
(function(d) {
  var wf = d.createElement('script'), s = d.scripts[0];
  wf.src = 'https://cdn.jsdelivr.net/npm/webfontloader@1.6.28/webfontloader.min.js';
  wf.async = true;
  s.parentNode.insertBefore(wf, s);
})(document);

이 스크립트를 head 태그 내 맨 앞에 삽입했다.

Github Repository

다른 사람은 어떻게 관리하는지 보니까 컨텐츠와 결과물을 분리해서 관리하고 있었다.

컨텐츠는 koyokr/koyo.kr에 저장하고, 결과물은 koyokr/koyokr.github.io에 저장하는 식으로.

Travis-CI

travis-ci 서비스를 이용해서 컨텐츠를 갱신할 때 자동으로 결과물도 갱신되게 하더라.

바로 .travis.yml 파일을 만들어서 연동까지 했다.

language: go
go:
  - "1.10.1"
install:
  - go get github.com/gohugoio/hugo
script:
  - hugo
deploy:
  provider: pages
  skip_cleanup: true
  github_token: $GITHUB_TOKEN
  keep_history: true
  local_dir: public
  repo: koyokr/koyokr.github.io
  target-branch: master
  committer-from-gh: true
  on:
    branch: master

뭐 얼추 이런 식으로...

$GITHUB_TOKEN은 github에서 토큰을 생성해서 travis-ci에 환경변수로 설정해줘야 한다.
자세한 건 찾아보면 나오더라~

후기

성공적으로 옮긴 것 같아 뿌듯한데... 글 쓰는 속도는 거기서 거기다.
애초에 게을러서 글도 안쓰고.

대신 글을 쓸 때 스트레스는 덜 받는 것 같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